Home > TECH. & DIY > 밸런스 대 언밸런스

밸런스 대 언밸런스

글쓴이 : SOONDORI

오디오신호선 연결에 있어서 고급기는 Balanced를, 저급기는 RCA선과 같은 Unbalanced를 쓴다는 식의 무지몽매(?)한 공식이 바이블처럼 인구에 회자되기도 한다.

Balance, Unbalance… 뭐가 균형이 맞고 뭐가 안맞는다는 이야기일까? 신호의 논리적 중심선(Signal 전위가 0인 점)을 기준으로 1) +측 변화와 -측 변화가 대등(Balanced)하게 변화되는 구조인가 아니면 2) +또는 – 하나를 0점으로 간주해 놓고 나머지의 변화량만 가지고 신호를 인지하는 방법론인가의 차이일뿐. 별 것도 아닌데 오디오 세상의 용어 사용폼세가 쫌~ 그렇다.

(출처 : http://www.alectrosystems.com/images/Balanced.jpg)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밸런스드 방식이 잡음원 대책으로서의 우수성은 있겠으나 프로들이 활동하고 잡음원이 많은 대형 콘서트-홀, 대형시설이 아닌, 가정용 오디오기기에 있어서는 이 두 가지 케이블 연결방법에 의한 음질 등 성능차이는 논리적으로 없다.  더불어 접속부 단자/자재의 품질, 성능, 가격이 같다면 1) 케이블 품질 운운할 것 아닌 것처럼 2) 전송방식도 운운할 것 아니라는 것이 내 의견.

Balanced는 차동형(Differential) 전송방법론과 유사한 것으로 1) 원거리 전송에 있어서 2) Pure Signal = +[△Noise] – [-△Noise] Cancelling에 의해 잡음원 내성을 키울 수 있기에 과거에서 부터 작금에 이르기까지 널리 쓰이고 있는 통신방법론으로 어찌보면 특별히 열악한 설치/운용환경을 고려한 단순한 아이디어일뿐이다.

Unbalanced는 흔한 RCA 인터선처럼 몇 십 미터 근거리에서 두 개의 선으로 신호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Unbalanced 케이블에서도 접속단자 그라운드-핀과 케이블 안쪽 금속피복 한 개층이 서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당연히 외부잡음 차폐가 가능하다. 즉, 가정용 수 십 m 근거리에서라면 굳이 Balanced 방식을 고집할 필요가 전~혀~ 없다. 너무 좋아하는 기기가 당초부터 그렇게 만들어져 내 앞에 왔다면 모를까… (설마? 2선 RCA를 3선 XLR로 변환하고 다시 XLR을 RCA로 변환하는 사람은 없겠지?)

(전자적 방법으로 100% 완벽한 Balanced를 구현하는 일은 매우 어려움. 그래서 매칭 트랜스포머를 써서 Balanced를 Un-Balanced로 만드는 제품이 나오기도 한다. 그런데 그 또한 균형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Balanced – 그 논리는 가상하나 현실구현은 어려운 것이니 만큼… 누군가 장사치가 돈벌기 좋은 개념이기도 하다.)

프로용을 좋은 것이라 단정하고 가정용으로? 그게 사실은… “음이 좋아진다”는 것이 아니라 “어떤 환경에 적합하다”는 것일뿐인데? 아마도 뭔가 극단의 치장을 의도하는 오디오 메이커의 개발전략이나, 경우에 따라서는 콘서트-홀처럼 아주 넓은 공간용 시스템에서 쓰이기를 원하는 기기 설계자의 의도에… 그럴 듯한 비주얼을 내세우며 거품물고, 침 튀기며 이야기하고 싶은 어느 어설픈 오디오 사용자의 욕구 등등이 결합된 일종의 허상이 아닐까 싶네.

 

One thought on “밸런스 대 언밸런스

  1. 오디오 세계에 그런일이 한두가지 일까요?
    오히려 이런 글이 공격 받을 확률이 훨씬 높은 그런 상황인데…
    저도 처음 오디오 세상을 접했을 때 좀 더 일찍 입문한 분들의 터무니 없어 보이는 주장들을 반신 반의 하면서도 믿었으니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