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11월 14, 2018
Home > DATABASE > Grundig T7200 튜너와 CCI(Chassis Circuit Interface)

Grundig T7200 튜너와 CCI(Chassis Circuit Interface)

글쓴이 : SOONDORI(블로그 글 복사)

독일 Grunding은 유명한 회사다. 통신기기의 명성에 있어서는 더 그렇다. 그래서 그 명성을 확인하는 목적과 호기심에 들인 튜너. 본래 상급모델 T7500(T가 붙으면 포르투갈에서 제조된 수출용, 독일 내수용은 ST6500)은 명기반열에 근접해있지만 아무래도 가격대가 높아 호기심 속 가볍게 들어볼 만한 것이 아니다. 다소 빈약한 느낌이었으나 “썩어도 준치라고 그래도 그룬딕인데…”하는 약간의 기대 하에 판단을 했다.

(내수용 ‘Slimline’의 구성품이었던 모양이다. 거~참 잘 어울리네)

그런데… T7500 내장의 절반 그리고 집적수준을 고려하면 1/4 수준의 회로를 갖고 있다. 7500-7200하여 그 차이를 퍼센트로 계산했을 때 완전한 착각이라는 것이지. 이건 그냥 인켈 보급형 튜너보다 조금 좋은 정도의 비주얼. 실제 단위부품들은 좋은 것을 썼고 조립품질이 훨씬 우수한 것은 사실이지만… 전체적으로는, 다소 실망스럽다. Output 출력도 상당히, 정말 부담스러울 정도로 크다. 요즘은 만지는 것도 피곤하고 그래서… 다음에 언젠가 시간이 나면 정밀하게 내 집 오디오들의 평균치 정도로 낮춰주려고…

▲ 좀 썰렁하지? T7500 케이스 안에 작은 회로를 꾸며놓고 7200이라는 단어를 쓴 것으로 이해. 한 눈에 봐도 뭔가 부족함이 많을 듯하다. 나는 그렇게 생각했지. 보드가 올라간 하판은 알루미늄합금 재질의 것이다. 그러므로 손으로 누르면 쑥~ 들어가고 손가락으로 펼 수도 있다. 아주 연한 재질의 금속. 그런데 좀 더 두꺼운 알루미늄재질의 커버를 씌우면 단단하게 육면체의 형상을 유지한다. 왜 알루미늄을 썼을까?

▲ 또다른 추론의 근거 – 이 금속박스 안에, 차폐된 모듈은 뭐하는 것일까? Grundig의 CCI(Chassis Circuit Interface, 새시를 이용한 회로연결기술)의 핵심은 완벽한 차폐와 공유라인(특히 접지)의 유지에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마도 그런 목적으로 케이스 안에 또 케이스를 만들어 놓은 것으로 이해. 그러니까 어떻게 해도 통제되지않은 외란으로 부터 RF 회로를 철저하게 분리하겠다는 의도가 있으려니 한다.

▲ IF단도 차폐재로 둘러쌓여있다. 설계자는 외부 노이즈 영향에 극도로 민감했던 모양. 그나저나 회로도는 물론 몇 몇 부품들의 데이터-시트 조차 인터넷 상에서는 구할 길이 없어서 다분히 추정하는 바이지만, TDA4100은 본래 독일 지멘스 IC인 모양이고 A4100과 호환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A4100을 기준으로 판단컨데는 한 개의 IC에서 AM IF, FM IF 및 검파를 동시에 처리한다는 것이고 그렇다면 좀 거시기하다. 아무래도 각기 분리/독립된 IC 사용이 FM쪽 동작수준, 음질 확보에는 유리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인데… 여기서 암시되는 것은 이 튜너가 T7500의 동생을 자칭하고 있지만 사실은 빙자하고 있는 것으로서 원가절감형 모델이라는 것. (에구에구… 벌써부터 뭔가가 좀 삐딱하게 나가기 시작하는구먼)

MPX는 모토롤라의 MC1310 IC를 사용하고 있다. 데이터시트에 표기된 몇 가지 항목. 1) Channel Separation은 40dB 평균, 2) THD(왜율)는 0.3% 정도. 그러므로 보급기 수준의 성능한계를 갖고 있다. 흠흠… 젠장!

MC1310.pdf

▲ IC7로 표기된 레귤레이터는 국내에서 누군가 교환을 한 모양. 왜 전원공급라인의 부품을 바꾼 것일까? (???) 그리고 PCB 동판을 방열판으로 사용하는 아이디어가 특이하다. 아무래도 싸게 만들려고 남는 ‘쪼가리’를 쓴 것으로 보이고 지나친 상상은 아니라고 생각 중. (실은, 구리의 열 전도율이 높다는 점에 착안)

좀 허름하게 생긴 DC 전원 공급부.

▲ 프론트-엔드와 출력단자가 비슷한 위치에 배치되어 있다. 왜 이렇게 설계를 한 것일까? 내 생각은… PCB를 하나로 통일해서 쓰기 위함이다. 즉, 원가절감형 때문. 메인 보드를 케이스 앞쪽 절반 영역에 배치하였으니 뒤쪽까지는 어떻게든 와이어링을 해야겠고 그런데 분리된 영역에 두 개의 터미널을 배치하자니 인력품과 자재비 등이 소요되고… 해서 누군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냈을 듯. 뭐… 사용자 입장에서는 큰 상관은 없지만 아무래도 배경이 궁금하여 추론하고 기록.

▲ 50uS가 맞다. 귀 아프게 소리가 높다. 해서… 칩 데이터를 찾고 De-Emphasis를 조정. 방법은 12nF 커패시터에 0.01uF(10nF)를 두 개 직렬로 연결 0.005(5nF)를 만든 다음에 병렬로 연결. 커패시터 총 용량은 12 + 5 = 17nF이다. 부품이 없으니까 대충 맞춘 것이다. 한편, 대전에 ‘시온전자’라는 곳이 있다하고 그곳에서 전 판매자가 구매를 했다고 한다. 그런데 MPX IC를 떼어낸 흔적이 있다. 이 과정에서 땜질을 하려고 신너로 PCB 보호 페인팅을 지웠더군. 본래 공기 중에 노출된 구리는 산화되면서 보호피막을 형성하고 검게 변한다. 그런데 오디오기기 소유자가 그런 것 바라보면 별로 기분이 좋을 일 없다. 하면… 매니큐어라도 발라줘야하는 것 아닐까? 녹색 부품고정제도 있는데…

▲ 최초 전원을 넣었을 때 Full Level로 가야 마땅한데 요런 정도였다. 그렇다면… IF회로 및 그 이전의 조정이 틀어져있을 가능성이 있지. 실제로 Full Level에서 노이즈가 들린다. 즉, 정확하게 신호를 처리하고 있지못하다.이 녀석은 보드가 쪼개져서 보수를 했고 조정상태까지 별로니… 젠장~! 또다른 JUNK를 얻었다는 느낌이 드네. 대전 시온전자는 전 소유주하고 무슨 이야기를 한겨? 그냥 AS-IS 조건으로 싸게 넘겼던 것일까?

 

C.C.I. frequently asked questions

What is the CCI?
For about 20 years I haven’t been thinking to label my work with a name (and, before me, Grundig engineers did the same). on ly in 2004 I started to use the acronym “CCI” for this purpose. It means “Chassis Circuit Interface” and it remarks the importance of a carefully addressed and systematic implementation in the chassis frame (and, of course, in the circuit) to avoid any RF noise generated by both external and internal factors that can intermodulate audibly the audio signal. Unfortunately these problems can’t be solved damping panels with bituminous materials or using non-ferromagnetic materials. I have spent 20 years of my life studying the problem, basically to improve audio results.

Why do Grundig CCI were not discovered?
For two reasons equally important:
1) the Grundig “brand” was famous for radios and tv sets. The Grundig HiFi products were unknown and not easy to find into HiFi specialized shops. This is the reason why almost nobody has ever known and could ever hear them compared to other hi fi products.
2) in the 70s-80s period, the first rule for all the hi-fi magazines was:”an hi fi system must be composed by separated devices”.
They were used to give great importance to the measures instead of listening. The “everything separate and different brands”
rule, associated with low distortions (-100dB level!) forced the people to ignore Grundig products, made to be perfect for the german “DIN 45500” rules.

How do they discover the CCI system in Grundig?
The CCI system was at its best in Grundig from the beginning of the year 1974 to the 1979. They had a momentary negative period in 1980-82, in which they made products with a “japanese” design chassis.
This caused a worsening because the design team had to revise certain design criteria due to the totally different frame. The final
solutions for the new chassis design was found in the 83-84 products. It demonstrates that the technical solution was not so easy even if they were already knowing the problem on a different frame (from 75 to end 79). Everybody can notice that the study of the CCI in Grundig components was not “a single case”: in fact ALL Grundig components of that period sound in the same beautiful way (with very subtle differences) and they all are so dramatically different from any other brand….

Why Grundig company has lost the heritage of CCI know-how?
Grundig was absorbed by Philips in 1986 and the HI-FI engineering work was completely outsourced (the production was already). The internal technical team was re-directed to another task in video-equipments engineering. I think that they did not patent the CCI implementation because, on ce disclosed, it would have been easily copied with some small variation. So, the Grundig marketing worked on the “quality” message in all catalogs (the on ly true case!) not mentioning the special features of these products (which would have made competitors curious…).

Which is the reason why these important products have been unknown for 30 years?
Some people nowadays know Grundig qualities (mostly due to my website) but it is still difficult for others to check easily it: the on ly way to listen these products is to find a friend who have them at home! The official hifi channels defend their sponsors and the dogma of untouchability of The “High End”. They are very expensive
components, built like a tank, but a lot worse than any CCI product. on ly a few Italian and foreign people, they can testify the CCI qualities but, every time they try to start this topic in some HiFi forum, the reaction by those who defend the untouchability of the “High End” is rough and angry. So the truth in this case cannot be
unveiled !

Does LT design share the same electronic circuits with Grundig?
No. The LT products share with Grundig on ly the same CCI chassis tuning. Another difference is that LT amplifiers do not have any tone controls, in order to reach the maximum linearity of response. It is a subtle difference anyway.

How did you discover CCI and Grundig?
I’ve built my first “big” 100W power amplifier in 1983 following the advices and the rules of the most important technical magazines (high slew rate, high output current, zero feedback, etc). It was simply orrible to listen! …. while a small 10W amplifier built by myself at high school (absolutely unpretentious) was a joy to my ears, so I thought: “are the experts kidding me?”
Then I started in 1984 my work and studies in seeking the mysterious secrets of the HiFi reproduction. 6 years later, I accidentally listened to a Grundig HiFI system: I discovered a “new world” and I had the opportunity to study that amazing tecnology, improving my experience and my know how. I have been learning a lot from Grundig…

What brand is LT?
Linear Transfer is not a commercial brand but simply a trademark that I’ve given to my projects. My products are the result of twenty years of research work on CCI. The hope is that there may be some company that is interested in CCI in order to start a series production. The benefits would be enormous and with small investment as they can easily modify their actual production line. I´m ready to demonstrate the CCI performance to any hifi company that is interested in this kind of technology.

What are the sonic peculiarities of the CCI components, which you prefer so much than any others?
Basically the harmonic space! Listening to a CCI system you can hear (with almost any records) the room where the sound was recorded: this is due to the ability in reproducing any subtle and minimal nuance originally recorded. The sound flows freely with no hardness even at higher levels. It unveils so many details simply unkonwn by the other hifi systems. More peculiarities are the absence of excessive microfonic “sssss” on the voices, the “dynamic ability” (impact without any harshing) and the sound definition: the different timbers never jam or cover each others.

Why it is better to have in the HiFi chain every component featuring CCI?
Just think about a trasparent and clean “windows, you can perfectly look through: every non-transparent glass (obscured or colored) compromise the vision of the landscape which is then deformed and overshadowed …
In the audio it is the same! The best result is with all transparent windows.

Even the loudspeakers do they feature CCI?
The CCI intervention on loudspeakers systems is less important, as they are not affected in the same way as electronics although that does not mean that it is negligible…

Where can we listen or purchase this kind of CCI equipments?
The people of our forum organize every year some “meeting” in different cities of Italy in which you can bring your personal hifi components in order to compare them directly to a complete CCI chain. You are also welcome to my home and you can listen to my CCI systems: the on ly condition that I pose is to bring with you on e or more hifi component for a direct comparison (at least your amplifier and CD player would be desirable), so the differences can appear clearly and
evident.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purchasing Grundig components, the place where to buy are ebay.de and (with fewer risks) the market of our Italian forum. Unfortunately, the greater risk is to find components in bad conditions, not completely original (some parts replaced) or even broken.

* http://motxam.interfree.it/Afaq.html

(2014/05/04 추가) 일전 자주 출입하는 동호회사이트에 게시한 내용. CCI는 연결된 모든 기기를 다른 세상에 가두어놓고 모종의 음질개선을 도모하는 아이디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그림으로 그려 제시. 진실은 아무도 모른다. 나는 검증할 수가 없다. 튜너, 앰프, 스피커가 다 있어야 하니까…

하나 더. 주파수카운터를 이용해서 MPX Pilot 기준신호를 19Khz로 정밀하게(!) 조정. 이 그룬딕튜너에 사용된 부품들이 상당히 좋은 것들임을 인정할 수 밖에 없네. 일단 가변저항 하나만 봐도 그렇다. 클럭이 틀어진 것은 맞지만 조정 후 대단히 안정적인 동작을 한다. 유럽제는… 역시.

(+0.3888Khz 초과 상태. 0.1Khz 정도 편차라면 그냥 봐주겠구마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