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무라카미 하루키의 오디오 생활

무라카미 하루키의 오디오 생활

글쓴이 : SOONDORI

한때 Peter Cat이라는 재즈카페를 운영했던 사람, 지금은 1만 장의 LP를 소장하고 오래된 백로드-혼 방식 JBL과 낡은 탄노이에서 흘러나오는 소리를 즐겨 듣는 사람, 종종 노벨상 후보로 이름이 오르락 내리락하는 사람, 본인 소설에 가끔 음악, 오디오 이야기를 살짝 섞는 사람…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1949년~)의 오디오시스템은… 생각보다 단촐하다.

○ 소스기기 : Thorens TD520 턴-테이블, Marantz SA-11S3 CDP (튜너는?)
○ 앰프 : Accuphase e407 인티앰프, 독일 Octave V40se 진공관 앰프
○ 스피커 : JBL 4530 백로드-혼 엔클로저에 조합된 D130, HL89,2450 유닛들과 Tannoy Berkeley 각 조.

대단히 유명한 은둔형인 소설가의 오디오 세상에 그리 특별할 게 없다는, 그 적당한 소박함이 좋다.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s://www.pinterest.com/pin/108790147226185566/?lp=true)

(출처 : https://blog.goo.ne.jp/azuminojv/m/201801/4)

(출처 : http://netgeek.biz/archives/30631)


[아래는 구글의 힘을 빌려 번역한 글들]

1. 블로그 글, “무라카미 하루키의 집을 둘러싼 모험” (2017.12월, http://tsunobueza.blog.fc2.com/blog-entry-44.html)

(일부 생략) 다음 피터 캣이 1977 년에 센다 가야로 이전 한 후 사용하던 오디오 기기도 끈질 기게 알아 본 것이다. “재즈 일본 열도 쇼와 55 번째 년판 ‘에 따르면, 앰프가 마란츠 + 스이 플레이어가 가라도 + 덴온 + 피커링과 덴온 + FR + 테크니카 것. 그런데 정작 스피커의 모델명이 아니라 “JBL 유닛」라고 밖에 기재되어 있지 않다.
싹 화살 ‘재즈 카페가 나를 걷게 : 현역 재즈 명소를 둘러 보는 여행 “DU BOOKS 2015 년, p.146.

무라카미 하루키는 1981 년에 피터 캣을 양도하고 전업 작가로 집필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그 2 년 후인 1983 년, 그는 떠오르는 인기 작가로 “<아시야>에서 <재즈 카페>를 통해 <작가> 가고”라는 제목의 “FM fan”(n.7 3 / 14-3 / 27 1983 년 교도)의 인터뷰 기사에 등장하여 당시의 오디오 시스템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되어 있습니다.

이 기사에서 집에 ‘재즈 카페 시대의 장비를 그대로 들여온 “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실제로 여기에 소개되는 시스템은 싹 화살 씨가 언급하고있는 업체의 오디오 기기와 거의 같습니다. 이 인터뷰는 본인의 희망에 “도쿄의 동쪽에 인접한 현의 신흥 주거 지역에 사는 ‘와 거주지 덮을 수 있습니다. 당시 집에運び込ん것이다 피터 캣 시대의 시스템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집필에 힘 쓰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상의 정보를 정리하면, 피터 캣의 시스템은 대략 다음과 같다 있을까요? [코쿠 시대] 스피커 : JBL L88 Plus 인티 앰프 : Sansui AU6600SU ※ 나중에 분리의 Sansui CA-3000과 BA-3000로 변경 AD 플레이어 : Denon DP-3000 톤 암 : Fidelity-Research FR-24mk2 카트리지 : SHURE V- 15 Type III [센다 가야 시대]

스피커 : 트위터 JBL 2402 + 감쇠 JBL 3105 + 스코 카 JBL H5039 + 우퍼 JBL D130 + 인클로저 JBL 4530BK (?)
프리 앰프 : Marantz Model3600 or Sansui CA-3000
파워 앰프 : Accuphase P-300 or Sansui BA-3000
AD 플레이어 ① : GARRARD 401
AD 플레이어 ② : Denon DP-3000
카트리지 : PICKERING XV-15 / 625E, SHURE V-15 Type III
오픈 데크 ① : Technics 1500
오픈 데크 ② : TEAC X-10R
카세트 데크 ① : Lo-D D-88
카세트 데크 ② : TEAC CX-350
테이프 데크 선택기 : AKAI DS-5
튜너 : Technics 80T (이후 생략)

2. 일본 잡지 인터뷰, “무라카미 하루키 씨의 소리가 좋은 방을 방문했습니다.” (2017.12월, https://casabrutus.com/culture/62540)

Casa BRUTUS 특별 편집 무크 “소리 좋은 방”에서 무라카미 하루키 씨의 소리가 좋은 방에 실례했습니다. 벽 일면 레코드에 둘러싸인 집의 서재에서 레코드에 대한 생각을 많이 말해주었습니다 만, 용지 폭의 사정으로 아무래도 게재 할 수 な 않았던 레코드 굴착기로 무라카미 씨. 세계의 레코드 가게를 돌아 지금도 레코드를 파내 수집가로 에피소드를 외전으로 특별히 공개합니다!

글 / 노무라 訓市

“양을 둘러싼 모험」에 「세계의 끝과 하드 보일드 원더 랜드」, 「노르웨이의 숲」이나 「태엽 감는 새 연대기」라는 소설. “진짜 전쟁의 얘기”라고 번역 것. 90 년대, 아직 자신이 젊은 시절에 여행지의 해변에서 공항에서 몇 번이나 읽은 무라카미 하루키 씨의 소설에 깊은 애착이 있지만, 그것과는 다른 느낌으로 마음에 남은 것이 무라카미 씨가 해외 생활을하던 때의 일이 적혀있는 수필 “먼 북소리” 평소 소설에서 볼 수있는 무라카미 씨의 문체와는 달리 눈앞의 광경을 재미 싶어 어딘가 고양 된 분위기로 그려지는 일상의 장면에 해외에서 살았던 때의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응응, 알 알”라고 몇번이나 깊게 끄덕였다 것이었다. “소리 좋은 방. “특집을 1 권에 정리, 무크로 출판 할 때 안 전 무라카미 씨에게 취재를 신청하면 다행스럽게도 받아 주셨다.

세계적 작가에 취재를한다는 것은 곧 자신이 문장에 그것을 작가 본인에게 확인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은 취재 날짜가 확정 된 뒤의 일이었다. 평소 너무 긴장 할 수없는 자신도 모르게 빨리 될 것 같은 정도로 딱딱해진 취재 였지만주의하면 1 시간을 예정하고 있던 것이 3 시간 가까이도 많이 이야기 해 주셔, 그것은 재미 이었다. 본론에서 그 기록을 어떻게 살 것인가 대목은 현장에 있던 직원 몇 번이나 웃음이 새어 정도. 그것은 한때 ‘먼 북소리’를 읽었을 때 느낀 무라카미 씨 본인의 감정과 애정에 넘치는 대화. 용지 폭의 사정도 울며 겨자 먹기로 자른 부분을 이번에 외전으로 web에 게재하는 것을 허락 해 주시고, 여러분에게 소개 할 수있게되어 있었다.

세계적인 작가이다! 는 이쪽의 이미지는 실례입니다 만 점점 “혹시 본업 다른 인 것은 아닐까? 사실 레코드 사냥꾼 인 것은 아닐까?”라는 의혹에 변해 갔다 3 시간여. 레코드 좋아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뭔가를 모으는 버릇이 있다는 수집가 영혼이있는 사람에게는 깊은 동의를 끄덕 밖에없는 이번 이야기. 무라카미 씨의 리스닝 룸 화하고있는 서재의 소파에 앉아 자신이 이야기를 엿보고 있다고 상상해 읽어보십시오.

무라카미 씨가 처음 구입 한 LP. 진 피트 니의 “Many Sides Of Gene Pitney”

“수집 버릇은 있네요 옛날부터 레이저 디스크 든가. 영상은 레이저 디스크 밖에없는 것도 있거든요 그것이보고 싶어서 지금도 구입하고 있습니다. 소리도 좋고. 의외로 책에는 수집 버릇이 없어요. 책은 읽을 때 꽤 빨리 처분 해 버린다. 초판 이라든지 그러한 것에도 관심 없어요. 옛날이라면 직장에서 사용할 수도 있고,라고하는 것으로 소중한했지만, 지금은 아마존 등이 있으므로 필요하다면 곧 다시 살테니까. 그렇지만 레코드에 관해서는 다르다. 음악은 YouTube에서도들을 수 있으며 CD에서도 대체로 입수지만, 가능한 한 레코드에서 사용하도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오래된 음원은 제대로 원본을 사려고합니다. 이렇게 수집 버릇이있는 레코드뿐입니다 “

레코드를 듣는 사람 모으는 사람은 동그라미 중에서 늘고있다. 음원의 포맷으로 매년 매출이 급등 것은 기록뿐. 어른 구매하기도하고, 젊은이의 음악뿐만 아니라 제품으로 레코드에 대한 관심 이유는 다양하다. 무겁게かさばり이사시 두통이되는 레코드가 인기 인 것은 기쁜 일. 특히 해외 여행자가 일본 레코드 천국으로 좋은 중고 레코드를買い漁り해외에 유실가는 현상에 수집가로는 어떤 기분 일까?

“미국의 서점 <반즈 & 노블>에 갈 때마다 CD 코너가 점점 작아지고 대신 음반 매장이 늘어나는 것을보고”진짜 냐! “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해외에서 레코드를 많이 구입하고 있기 때문에, 유실하는 것은 어쩔 수 없네요. 외국인의 수집도 잘 알고 있어요. 예를 들면 매니아는 일본의 <블루 노트>의 재발 반은 도시바 아니고 킹을 산다 든가 재즈 레코드는 어렵습니다. 좋은 것은 있어도 높은 엉망으로. 내가 지금 재즈 레코드를 사기 위해 좋은 생각하는 곳은 스톡홀름입니다. 좋아하는 가게가 2 개의 있는데 둘 다 너무 커 한 채 전부 보는 3 일은 걸린다. 그래서 나는 3 일간 통해서 계속 찾아 다니고 있었거든요 아내를 따돌림에 해. 그동안 그녀 골동품을 사 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웃음).

그래서 3 일에 주인 아저씨가 “조금 와라 좀 와라! 더 특별한 것이 있는데보고 싶은 ? “라고 듣습니다.”보고 싶습니다!」라고하면 별도로 뒷방이있었습니다. 거기는 아버지가 숙식하고, 스토브 같은 것도 있고, 약간의 식사까지 할 수있게 있다. 그 옆에 기록 선반이 있고, 꽤의 보물이있었습니다. 그것은 3 일간 다니지 않는다고 보여주지 않는 선반. 내 것을 제대로 기억 주었어. 그렇지만 팔아주는 그렇지만 가격이 붙어 있지 않은, 모든 협상. 그러한 가게가 2 개 있고, 각각 3 일 걸렸습니다 (웃음). 북유럽에 좋은 레코드 가게가 많이있는 것이지만, 가장 스톡홀름, 그 다음이 코펜하겐. 오슬로은 조금 떨어진다. 성숙도가 아직 부족한 것일까. 핀란드 재즈 코너는 재미있었습니다. 일 관계의 여행에서도 며칠 엑스트라 데이를 않고 확보하여 돌아거야. 옛날에는 옐로우 페이지에서 확인하여지도에 표시 달아 대여 및 자전거 빌리거나하고 다녔는데, 최근에는 구글 맵이나 있기 때문에 라크되었습니다 “

“지금도 세계적으로 레코드 가게 순회를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파리와 런던은 큰 문제가 없지만, 뉴욕은 훌륭합니다. 보스턴 좋다. 보스턴에 살던 때는 좋은 중고 레코드 가게가 10 처마 정도 있었거든요 지금은 이미 5,6 개되어 버렸 습니다만 거기를 주 1 회 순환을 끼고 다녔습니다. 어디에 차를 주차하고 있으면 좋을까 라든지 전부 생각 루트 만들어주세요. 어느 레코드 가게에서도 얼굴을 기억했습니다. 얼마 전 오랜만에 보스턴에 가면, 가게에서 “너는 무라카미 아닌가?”라고 질문했습니다. “전부터오고있다 아닌가 “라고하면”알고 있지만, 너의 것을 누군지 몰랐어요. 말해 준다면 저렴했는데 “라고. 미국의 중고 레코드 가게에 이상한 사람이 많이 있고, 아 가게에서 점원이 3 명 정도 모여 음악 퀴즈 퀴즈 따위하고있어군요. 저도 가끔 손을 들어 답하고 “하이 피델리티 ‘라는 영화가있었습니다 만, 바로 그 세계군요.

그리고 재미있는 점이라고 비엔나에 갔을 때, 비엔나 필 매니저 레코드 매니아에서 “어딘가에 좋은 레코드 가게하지?”라고 묻자 “있지만 먼”라고. “좋아, 렌터카 대여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 가게는 다뉴브 강을 계속 거슬러 갔다 앞의 작은 도시에 있다고 말한다. 사실인가,라고 생각하면서 가보니 거기는 작은 별거 아니 레코드 가게에서 돌아 가려고 생각했지만 자세히 보면 안쪽이 미로처럼되어 있고, 거기는 전부 기록 선반, 게다가 모두 클래식. 라벨별로 나뉘어져 있고, 이것은 차분히 보면 1 주일은 걸릴魔窟같은 곳 이었어요. 표면에있는 작은 가게 분들은 재즈 LP 따위 팔고 있고, 거기에서 몇장 구입 했습니다만, 클래식 분은 수가 너무 많아서 도저히. 결국 사지 않았습니다. 끝이 없으니까. 허리 자리 잡아 일주일에 걸쳐보고, 그리고 운반 방법을 생각하지 않으면 망나니. 내가 본 것 중 최강의 중고 레코드 가게 였어요. 저런 장소, 매니아 밖에 안 간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이상한 경험은 파리. 뒷길을 계속 한 곳에 갑자기 중고 레코드 가게가 있고, 들어 보면 전부 일본 판 블루 노트 재즈가 번호 순으로 정렬되어있다. 작은 가게하는 것이지만,하고있는 사람도 일본인 “무엇입니까?이 가게? “라고 묻자”손님, 여기 일본이 와도 어쩔 수 없습니다」라고 말해, 분명히있을 것 같다라고. “프랑스 인의 수요가 있나요”라고 묻자 있 대요. “일본인이 일본의 재즈 레코드 원본 문서 나란히 팔고있는 가게”로. 재미 있기 때문에 1 시간 정도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했습니다. 그는 부자의 수집가와 개인 계약하고, 원하는 레코드 목록을 받아 전세계의 중고 레코드 가게와 레코드 회사에서 찾고 그에 따른 관리 비용을 보상으로 받고 있던 것 같다. 나도 혹시 그런 일이 생길지도라고 생각했습니다 “

세계의 거리 곳곳에 특이한 레코드 가게의 이야기. 듣고 있다고 한 적이없는 마경 같은 레코드 가게와 달라진 점원이있는 가게, 골목길에 조용히 자리 잡은 작은 가게의 모습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리고 그곳에서 레코드를 음미하는 무라카미 씨의 모습도. 모두가 말없이 레코드를 넘겨 별다른 대화도하지 않는 레코드 가게에서 어느 가게 주인도 얼굴을 기억할 수 있다는 것은 무라카미 씨가 어떻게 심각하게 긴 시간을 거기에서 보냈는지를 말해 준다. 그리고 좋아하는 음악을 레코드들을 위해서는 좋은 시스템을 가지고 몇 장있는 것인가뿐만 아니라 그것을 어떻게 스스로 찾고, 찾을 것인가도만큼 소중하고 즐거운 일이다.

“옛날 호놀룰루에 살던 때 항상 ebay에 레코드 만 사는 경우, 우체국 직원도 기억 어느 날”너는 아날로그 레코드 팬 일까? “라고 하길래”팬 “이라고. 그러면 이웃 4,5 천 장의 음반을 정원에 나란히 팔고있다라고. 왜 냐고 묻자 그 소유자의 사람이 앞으로 양로원에 들어가기 때문에 기록이 안 되니까 전부 처분하는 것 같다고. 곧 날아 갔다지만 나란히있는 것은 레이 코니후이나 퍼시 페이스 조니 마티스 든가, 그런이지 리스닝뿐으로 재즈 다니 한장도 없었습니다 (웃음) “

“나는 스스로 살 레코드는 가격 상한을 달고 있습니다. 한 장의 음반에 1 만원 이상을 지불은, 상당한 일이 없으면 거의 없습니다. 최근 고전을 사고 있습니다 만, 평균 하고 200 ~ 300 엔 정도입니다. 고가가 붙어있는 것은 거의 사지 않는다. 싼 물건을 산다. 나는 그것을 사람 돕기이라고 생각합니다. 거들떠도되지 않는 아날로그를 찾아주고, 소중히 듣고 올린다. 이것은 또 구원 사업, 세상 때문이라고 (웃음). 높은 레코드는 그것을 사고 싶은 사람들에게 사게 해두면 좋다, 나는 그런 200-300 엔의 길을 가려고 결정한다 입니다. 좋은 내용의 레코드가 200 엔으로 살 수 있다니 좀 네요 심한 데요. 그런 건 잘看取っ주지 않으면」

그렇게 말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무라카미 씨는 흑백 재킷이 아름다운 레 코드에 도달.

“라스 프리먼 것으로, 분명히 150 달러는 한 걸까. 내가 산 중에서는 가장 높은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도 일본에서의 가격에 비하면 저렴 합니다만, 이것은 앞서 말한 스톡홀름의 안쪽 방에서 발견 꽤値切っ샀습니다. 언쟁은 꽤 능숙한거든요. 이것은 재발도 나와 있고, 그것도 가지고 있습니다 만, 원래 10 인치 것이 좋다. 좋은 사진 쇼? 윌리엄 쿠라쿠스톤 사진에서 그의 사진집도 일부 나오고 있어요 쳇 베이커로 유명하지만 얼마전 에단 호크 주연으로했던 쳇 베이커의 영화도 좋았다. 믿을 수 없을 정도에 능숙 네요 특히 마지막 노래가 “

레코드 매력은 그 자켓이라고하는 사람도 많이있다. 그냥 듣기위한 것이 아니라, 손에 들고 바라 볼 수있는 장식적인 것이라고. 재킷의 이야기가 때, 무라카미 씨는 유쾌하게 젊은 시절은 매우 호화스럽고 못했음을 지금하고있는 것을 가르쳐 주었다.

“자케 구매도하고 있어요. 자켓이 춤 물건이라는 것만으로 모은 다든가. 전부 댄스”

그렇게 말하고 무라카미 씨는 또 소파에서 떨어져 옆방에서 한 갈래의 레코드를 가져와 준 .

자켓 구매 컬렉션의 하나의 댄스 것. 레코드 가게에 갔으면 것이 없을 때는 이런 재킷을 테마로 찾아 다니고있다 던가.
“이건 정말입니다. 자켓이 전부 춤 이랍니다. 음으로 뿔뿔이. 춤 것을 쉽게 사 버린다 네요 왜 모르지만. 맨 위의 것은 벤처 미국의 청년은 파티에서 벤처 춤추고 있었다거든요. 일본의 전기 붐과는 다른 것입니다. 춤의 실용 음악. 아무도 즐겁게일까요?이 시대의 모든 사람은 즐겁게 춤거든요.이 따위 내용은 정말 잘 없고 다음 어쩐지는 들어 본 적도없는 것이지만 그 밖에도 여러가지 테마의 재킷 시리즈가 있는데요, 전부 뒷방에 숨겨 있습니다. 싸게 구입 한 것뿐입니다 만. 자신이 기록 나중에에 갔으면 것이 없을 때는 이렇게 재킷을 찾아 다니고있는 것이에요. 빈손 게 돌아 가지 않고 1 시간 반하게 라고요. 정도 심한 곳은 바로 나오지만, 도쿄의 경우는 어느 정도 큰 곳이라면 반드시 무언가가 있기 때문에 재즈를보고 아무것도 없었다면 클래식 거기에서도 없었다면 CD 바겐 세일 코너를 본다. 나는 iPod에 도 CD에서 소리를 읽고 듣는 있으므로, 한 장 200 엔, 300 엔 CD를 사오고 1 곡이라도 좋으이 있으면 좋은 것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영화의 사운드 트랙. 여러 곡이 들어 있기 때문에 몇곡 재미가있는 거죠. 특히 미국에 가서 1 장 1 달러 따위 세상이기 때문에 좋은 노래를 찾고 캡처. 그런 일을하는 시간이 아무리 있어도 부족합니다 .CD는 모두 이렇게 플라스틱 케이스에 넣어 숨기고 있어요. 부끄러 우니까 레코드 부끄럽지 않지만, CD는 어딘지 모르게 보여주는 게 부끄럽다. 잘 듣고 있습니다 만. iPod에 넣는데 CD에서 가져 오므 팝, 록은 대략 CD에서 그렇게 듣고 있습니다 “
지금은 싸게 레코드에서 음원 USB 수중에 넣을 턴테이블을 팔고있다. 소중한 컬렉션을 고해상도의 디지털 음원으로 변환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묻자 지극히 납득하는 대답이 되돌아왔다.

“나는 레코드 그러한 것을 너무 얽어 싶지 않을까. 우정과 섹스를 얽어 싶지 않도록 컴퓨터와 아날로그 음악은 특히”

그런 자신도 절대 레코드에서 캡처 할 수 없다. 회고주의라고 되려고하면 근본주의라고 되려고하면 레코드는 레코드 그것은 아날로그 채 듣고 싶은 것이다.

1 장을 꼭 선택이라고한다면 빌리 홀리데이. 특히이 박스 세트 “I Can not Get Started”가 들어간면을 듣는 것을 좋아 그렇게.
그래도 생각은 무라카미 씨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마치 아는 유명한 힙합 DJ들의 일상과 유사한 리듬을 느낀다는 것. 파는 사람과 듣는 사람이 직결 중 하나가 없어도 서로가 성립하지 않게된다. 무라카미 씨는 진짜 파는 파기 사람이다.

“사사 가지 사사하거나 레코드를 파고있는 망막에 잔상이 남는 거죠. 그래서 아이쿠 생각하면 4,5 장 다시 있었다!가된다. 손이 멈추지 않기 때문에 먼저 가서 버립니다 레코드는 손으로 가진다고 발매 연대가 대략 알 수 있습니다 중량으로 80 년대의 것이 가장 가볍다. 무거운 운반 비용이 많이 드는 때문에 기술의 발전과 함께 점점 가벼워지고 갔다. 그러면 소리도 영향이 있습니다, 내 감각으로부터 말하면 역시 예전의 무겁고 두꺼운 편이 소리가 좋은데 “

취재 중에서 이야기를 듣고있는 사이에 무라카미 씨의”레코드 파는 일기 “를 읽고 싶다고 강렬하게 생각했다. 미국에서 북유럽, 일본. 명반의 발굴에서 그 가치를 가르쳐달라고 때까지. 집 소파에서 그러한 문장을 읽으면서 레코드를 들으면 돌아 다닐 기회도 줄어들고 더 집에서 한가로이 시간을 보내 게 될 것임에 틀림 없다. 참지 못하고 물어 보면 …

“그것을 쓰는 위치를 알고 버린다니까요”

이렇게 무라카미 씨는 대답했다. 그럼에도 불구, 자신이 간직하고있는 가게의 이름을 쓰게되면 파고 주차장을 망쳐, 보물과의 만남의 기회는 줄어들게되어 버린다. 헌옷 가게에서도 골동품 상점에서도 그것은 마찬가지. 그래도 위치 이름은 밝히지 않고 쓴다는 것은 어떻습니까과 물고 늘어지는 경우 무라카미 씨는 조금 미소를 지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럼 재미없는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