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돋보기 필요한 나이가 되면…

돋보기 필요한 나이가 되면…

글쓴이 : SOONDORI

그렇게 나이 먹어가며… 신체의 변화가 감지될 즈음의 상황들을 한 번 상상해보았다.

“내 기기는 언제나 깨끗해 보인다”
거짓말? NO! 나쁜 눈에 그렇게 보았으니 진심 그렇게 이야기할 수 밖에.

“내 시스템에서는 늘 구수한 소리가 난다 또는 요즘 시스템이 영 불만이다”
심각하게 고역 감지능력이 떨어졌으니까.

“역시 W사의 제품은… 허허~ 고음 참 편안하네”
커다랗고 무거운 나발 모양 스피커가 미친 듯 소리를 내뱉고 있다. 이 역시… 잘 안들리거나 문제가 있는 것이다.

“허리가 아파서…”
기기를 이동시킬 수가 없다. 택배 오버-홀은 무슨? 먼지 계속 쌓이고 기기상태도 점점 나빠지고.

“내려놓자? 나는 싫다”
안들어본 기기 없고 안당해본 일 없는 오디오 무림의 절대고수가 끝내는 소박한 리시버로 안분자족하는 경우와 그 때 늦은 시간에도 여전히 바꿈질하고 있는 경우로 대분한다면… 후자는 자신의 신체조건 변화를 무시하는 과욕이 될 수도.

“큰 것을 그리고 꼭 이렇게만!”
무겁고 큰 기기 좋다는 관성적 사고에, 거실에는 TV가 있어야 하고 좌우에 스피커. 그 외 뭐가 있고 또 뭐가 있고. 거실 방문자에 대한 은밀한 Show-Up 도구로서의 의미에… 고집도 많아진다.

“이게 말이지… 나불나불”
세상 살아오면서 겪은 모든 것들을 무의식적으로 오디오에 투영한다. 당연히 찰학적이고 경제적이고 기술적이며 논리적이다. 그러면서 사고의 덩어리가 커지는데… 그 속에서 자신만의 주장을 만들어 내고 기회가 된다면 그런 것들을 타인에게 설파해야 직성이 풀린다는.

“시끄럽다. 얘들은 무슨 노래를 이렇게?”
Trend라는 단어 잘 알지만 트랜드를 이해 못한다. 뽕짝은 늘 즐겁고 클래식은 늘 점잖고… 최신 힙합이나 춤 추는 후크송은 생뚱맞다. 생경하다. 가사를 못알아먹겠다. 도대체 뭐니?

“요새 입맛이 없어서…”
오디오는 오디오로서의 맛이 있는데 듣는 맛 점점 없어진다. 감성과 감각의 둔화는 곧 말랑말랑했던 머리가 굳어져 가고 있다는.

“기타 생략”

즉흥의견으로는… “평범한 사람들의 오디오 생활에는 유효기간이 있다”, “남아 있는 시간 동안 정말… 몸이 부서지도록 부지런히 갖고 놀아야 한다”, “그러나 특히, ‘양화대교’에서는 아프지 말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