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사라지는 자동차 오디오

사라지는 자동차 오디오

글쓴이 : SOONDORI

우마차에 엔진 달아 놓은 것이나 다름없었던 Ford T형 자동차가 불티나게 팔리던 1900년대 초반을 지나 기술적 안정권에 접어든 자동차 산업계가 제품 치장의 소재를 찾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자동차와 오디오가 접목되기 시작한다.

최초 상용 자동차 오디오는 훗날 모토롤라(Motorola)를 설립한 폴 갤빈(Paul V. Galvin)이 만든 ‘오토 라디오(Auto Radio) 5T17’. 1930년대 소개된 해당 제품은 진공관들 가득 한 커다란 철제 함체, 운전석에 고정되는 커다란 목제 스피커, 둘을 연결하는 조정장치로 구성되고 판매 가격이 무려 차량 가격의 1/5 수준이었다고 한다.

착안만 되면 이후의 변화는 언제나 빠르게 진행된다. 194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대략 60여 년 간, ‘오토 라디오’의 AM 라디오 기능을 맨 밑 바닥에 깔고 LP 플레이어 기능, FM 수신 기능, 카세트테이프 재생 기능, CD/DAT 플레이어 기능, USB/Bluetooth 수용 기능 등 오디오 기술과 오디오 매체들의 변천사와 궤를 같이 하는 다양한 요소들이 덧붙여졌다.

동시에 글로벌 자동차 대중화 추세가 맞물리면서 자동차 오디오를 바라보는 소비자 시각도 크게 바뀐다. 예를 들어 애프터 마켓 에어컨 달고 무릎 불편한 것쯤 기꺼이 감수하며 탔던 80년대 초반 1,500cc 현대 자동차 ‘스텔라’에서 자동차 오디오라는 게 차에 고정된 포터블 AM/FM 라디오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이후 기본 옵션 개념 등장하고 등급 차별화되면서 돈을 조금 더 쓰면 카세트테이프 재생되고 조금 더 욕심을 내면 CD 재생되고… 이후 더 나은 소리 듣자고 기본형 시스템을 알파인 등 고급 외산 시스템으로 열심히 교체하던 시절도 있었다.

“일반 오디오 Golden Age는 곧 독립형 자동차 오디오의 황금기” 그렇게 자동차 오디오가 없을 이유가 전혀 없던 어떤 시절이 지나가고 대략 10년쯤 전부터 ‘자동차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 라는 말이 수시 언급되며 한쪽에서 자동차 모듈화 생산의 흔적들 종종 목격되더니 자동차 오디오의 형태가 점점 희미지고 급기야 존재하되 눈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 되어버렸다. 남아 있는 것은 존재감 과시를 위한 JBL, Meridian, Bang & Olufsen 등 브랜드 로고들뿐.

요즘은 ‘자동차 안 소리’를 단독 유형물 장치가 아닌 통합 시스템에 종속된 서브 시스템으로 듣는 시절이다. 음악 듣는 장치가 아닌 DSP 중심 음향출력 장치로 인식되면 더 이상 독립 장치로 존재하지 않고 눈에 보이는 것은 인터페이스 패널에 불과하니까 과거처럼 임의 교체할 수 없다. LCD, 터치 등 전자적 인터페이스 기술들이 독립형 장치를 만질 때의 촉감을 대신한다.

그리하여 확실히 전통적인 유형물 자동차 오디오는 사라졌거나 사라지고 있다.

나아가 자동차 내장재를 스피커 유닛으로 쓰는 독일 컨티넨탈(Continental) ‘Ac2ated Sound System‘ 같은 아이디어들이 득세하면 유형물 스피커까지 사라질 수 있는데, 정말 그런 때가 되면 흔히 써왔던 ‘자동차 오디오’는 ‘자동차용 통합 사운드 시스템’ 또는 기타의 완벽한 문구로 개념이 재정립되어야 한다. 그리하면 10억 대 넘는 자동차들 일부에 여전히 메달려 있을 과거형 자동차 오디오들에 대해 엔틱, 빈티지 개념이 보편적으로 공유될 것이다.

* IT조선 기고 원고(2020.07) → 공개(2020.10.22)

 

2 thoughts on “사라지는 자동차 오디오

  1. 현재타고 있는 차량이 10년전 모델인데 카세트 테크가 없고 CDP장착 모델입니다.
    블루투스 기능과 외부입력기능이 있는 그당시 신차를 구입한것인데 ㅎㅎ
    CDP 사용을 2~3번 밖에 사용을 안한듯 합니다.
    위 글에 나오듯이 차량에 수백만원 들여서 튜닝하시는 분들을 자주보는데 ㅎㅎ
    그 돈이면 청음실을 만드는게 어떨까 생각도 들기도 합니다.
    요즘 급격한 외곽지역 아파트 증가로 차가 하도 밀리는 조용하게 시간보낼곳이 차안이니 그럴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전기자동차는 정말 조용하더군요.

    이젠 AI시대라고 음악도 말로 인식해서 틀어주기도 할것 같습니다.
    지방도시에서는 자율자동차를 시범투입한다고 하던데 , 전자기기가 오류를 일으키면 브레이크 없는 무기가 될텐데 걱정반 기대반입니다.

    1. 하하… 제 의견은,

      차가 곧 주거 공간이나 다름없다 생각하는 분들, 그럴 수 밖에 없는 분들에게 수백 만원은 아깝지 않다 입니다. 예를 들어 극한 상상으로 출근 2시간, 퇴근 3시간쯤이면…

      그나저나 “내 차를 갖는다” 그 감동의 설레임이 언제 적 일인가 모르겠네요. 요즘은 몇 년 쓰다가 남에게 그냥 주기도 하는 세상이 되어서…

      그러면 공짜 카 오디오도 따라오는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