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금속 대 금속의 만남은 오디오의 숙적

금속 대 금속의 만남은 오디오의 숙적

글쓴이 : SOONDORI

365일 언제나 최대한 좋은 음을 즐기고 싶은 것은 누구나의 마음. 그런데 그 간절한 마음을 거스르는, 아주 뻔뻔한 물리현상이 하나 있다.

“공기 중 노출된 채 전기를 통하는 금속은 그 재질에 상관없이, 심지어 보호 피막이 있건 말건 언젠가는 마모되고 부식되고 살짝 망실되기도 하면서 설계 범위를 벗어난 상태가 되고 결국 신호 흐름을 나쁘게 만든다. 흐름이 나쁘면 좋은 소리는 없다.”

그런 단정적 정의 하에, 예를 들어 소스(Source) 기기로서의 튜너와 일반 인티앰프(Integrated Amplifier) 그리고 스피커를 머릿속에 그려 놓고 ‘오디오 신호’라고 불리는 전기적 맥동이 어떻게 흐를지를 상상해보면 다음과 같다.

적당히 적어본 위 경로에서 금속과 금속이 만나는 곳은 무려 13개. (물론 현실에서는 개수가 더 많다)

극미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은 눈으로 보는 것과 확연히 다른데 그 13개 금속 면들을 전기적으로 완벽하게 밀착시키는 것은 기술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한편, 오디오 신호라는 게 늘 단일한 경로를 통해 한쪽으로 흐르므로 어디에서 작게 접촉 불량이라도 생기면 기대와 전혀 다른 음을 듣게 된다.

기기는 동작하지만 소리가 이상하니까, 또는 기대와 다르니까 자꾸 기기를 통째로 바꾸고, 바꾸고, 바꾸고, 남들 좋다고 하는 초고가 케이블 사서 붙이고… 상태 개선의 여지가 다른 곳에 있다는 것에는 관심도 없이 그렇게 돈을 쓴다.

바꾸면 뭔가 많이 달라질까? 기가 단자와 접속재의 단자, 내부 스위치의 접점들 즉, 금속 대 금속의 만남과 뻔뻔한 물리현상이 만들어 낸 문제를 다짜고짜 기기 교체, 케이블이나 선재 교체로 해결하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어쩌면 수박 겉핥기?

답은 오히려 매우 간단한 곳에 있다.

전문가 점검을 받으면 최선이겠고 혹시 DIY 의향이 있다면 몇천 원짜리 방청 윤활유 스프레이, 1~2만 원 정도 하는 전문 스프레이를 사서 천이나 휴지에 약간 묻힌 다음, 주기적으로 외부 접속 단자들, 특히 스피커 단자들을 잘 닦아주고 조금 더 용기를 낼 수 있다면 기기 뚜껑을 열고 내부 스위치 틈새나 금속 대 금속 연결 부에 아주 조금 분사해주면 좋다.

1년에 한두 번쯤으로도 충분한, 아주 간단한 관리행위이다. 어떤 스프레이를 사야 하는지, 어디에 어떻게 뿌려야 하는지, 어디는 절대 뿌리지 말아야 할지 등에 대한 정보는 인터넷에 널려 있다.

좋은 소리 만들기는 거창한 게 아니다. 그저 사소한 것에 대한 착안과 그에 걸맞은 발 빠른 행동으로 시작하면 된다.

아무려나 시간 경과에 종속된 금속 면 그리고 기기 상태 변화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오디오는 <금속 대 금속 면의 상태 악화>를 앞에 두고 항상 시간과 싸운다”가 된다. 평생 숙적과 같은 존재. 그것은 마치 건축물이 쓰러질 때까지 물과 싸움 하는 것과 같다.

* IT조선 기고 원고(2020.07) → 공개(2020.10.22)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