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ATABASE > Radiotehnika Y-7101 (1), 제국의 오디오

Radiotehnika Y-7101 (1), 제국의 오디오

글쓴이 : SOONDORI

1991년, 구 소비에트연방 해체 전에 만들어진 인티앰프.

전체를 흩어본 후 일감은, “음… 역시 탱크, 전투기, 항모를 만들던 관성으로 오디오를 만들었군!”이었고 투박한 조작감과 투박한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소리는 무난하게 좋다. 참고로 라디오테크니카(러시아어 “라디오바루도바니에”)는 우리나라 인켈 정도인 브랜드.

* 관련 글 : 러시아 브랜드, RADIOTEHNIKA

이하 눈길 가는 대로 첫날의 관찰을 기록해 둔다.

Phone/AUX/TAPE1+2, DIN 규격 입력/출력, 20W@4오움, 20~20Khz±1.5dB, THD 0.3%@40~16Khz, 라인입력 200mV, 포토 입력 2mV, S/N 83dB, 소비전력 80W, 430mm × 90 × 375, 9Kg, 1980년대 후반.

(▲ 일자형 나사 그리고 튤립 모양의 특이한 나사 몇 개를 포함한다. 용도가 무엇이냐면…)

(▲ 단단하고 품질이 좋은 베니어합판 사용)

(▲ 서방세계의 제품처럼 본딩을 하지 않았다)

(▲ W가 아니라 dB 단위로 표시한다. 0dB는 20W@4오움. 그래서 레벨 미터의 시원시원한 동작은… 없다. 왜 이렇게 만들었을까? 조금 더 궁리가 필요한 내용)

(▲ 독일 등 유럽 기기에서 종종 목격하게 되는 그러면서도 조금은 더 산업용, 군사용 장치와 같은 비주얼. 커다란 은색 평활콘덴서는 전량 교체된 상태)

(▲▼ 전원 유입부와 라인 일체를 쉴드 처리하고 근접한 곳에 프리앰프, 포노앰프 등 입력 회로를 배치하였다)

(▲ 포노앰프로 추정되는 모듈)

(▲▼ 파워앰프 영역)

(▲ 트랜스포머 2차 측이 완벽히 분리된 구조이다. 어찌 보면 Dual Mono Block에 근접하는 설계인 듯)

(▲▼ 오리지널 품을 볼 수 없어서 실망스럽지만… 딴에는 수고로움을 덜었다. 제작사는 대한민국 삼화 콘덴서)

(▲▼ 새시 측면을 따라가는 전원 라인. 차폐 튜브 사용 등 쉴드 처리 수준이 높다)

(▲ VFD 드라이버 IC. 가변저항을 돌리면 다소 둔감한 dB 표시를 시원시원하게 만들 수 있을 듯)

다음은 이 기기 그리고 어쩌면 소련 오디오에 있어서 키 포인트가 될 수 있을 보호 릴레이.

완전 밀폐형에, 상당히 크고 상당히 묵직하며… 아무리 봐도 오디오용이 아니다.

어디에 맞을까? 발전소 계전기, 군용 계전기, 기타 산업용. 상상하건대 단품 제조 비용은 일반 릴레이보다 훨씬 높았을 것으로 판단되고… 어허~! 200년은 무리 없이 동작하겠다.

PCB의 땜 품질은 대단히 좋다. 마치 디핑(Dipping) 처리 후 방습 라미네이트 코팅을 한 것처럼 면에 윤기가 흐르고 매우 깔끔함.

 

(▲ 4오움 20W, 8오움 10W 정도라면 출력이 초라한 편인데… 정류기 부착 처리는 격에 맞지 않을 정도로 강화된 상태)

역순으로 조립을 하고…

마지막으로 튜울립 나사에 대해서.

상상하건대… 일종의 납세필증? “동무, 한 대당 딱 3개만 쓰시라요. 나중에 개수 검사할끼야요. 틀리면 아오집네다”

군용 설계 컨셉이 투영되었다는 판단의 배경은 다음과 같다.

○ 소비에트 연방은 칼라시니코프 AK-47 소총, 물량 공세로 찍어내던, 훗날 전차의 표준으로 자리잡은 경사갑판을 갖춘 T-34 탱크(미하일 코시킨 설계), 누구보다 앞선 1957년의 스푸트니크 위성 등 충분히 앞선 기술력을 가진 세상이었다. 미제, 일제는 익숙한 것일 뿐, 과거에 ‘뿔난 빨갱이’라는 가림막이 없었다면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었을 것.
○ 군사력 우선이었던 곳. 전투기와 양말과 오디오를 한 공장에서 만든다. 전투기 부품을 오디오에 쓰는 게 많이 이상한가?
○ 독립적인 반도체 수급 체계를 갖고 있었다.
○ 지나치게 좋고 튼튼한 릴레이와 강화된 차폐, 안정적인 전류 흐름에 집중한 배선, 턱~! 턱~! 힘껏 돌려야 하는 입력 선택 스위치, 기술적이지만 현실 감각 매우 떨어지는 ‘dB 레벨 미터’ 등 눈에 띄는 것을 더하면? 글쎄요? 군용, 산업용 냄새를 지울 수 없음.

‘잊혀진 제국의 오디오’라는 것만으로도 호기심 충만인 판에 두루 익숙하지 않아서 좋다. NICE!

이후 몇 가지 튠업, DIN 단자 제작 등을 통해 Y-7101을 DIY 소화할 수 있는지 확인해보고 도전할 수 있다면 튜너, 데크, 스피커 등 여러 종, 여러 대 들여와야겠다.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 오디오 세상에 몰입!

* 관련 글 : Radiotehnika Y-7101 (2), 회로 이해 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