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Old and Wise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Old and Wise

글쓴이 : SOONDORI

그랬나? 1982년에 나온 곡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잠시 경악. 신묘한 가락의 ‘아이 인 더 스카이(Eye in the sky)’와 함께 등장한 게 40년 전이다. 그 시절이 어제처럼 생생한데 언제 이만큼의 시간이 흐른 것인지?

(▲ 왼쪽 기획자 겸 사운드 엔지니어인 Alan Parsons, 오른쪽은 프로젝트 파트너이자 작사가 겸 보컬을 맡은 Eric Woolfson)

제목처럼 현명해지고 싶었지만, 2021년 한 해가 지나가는 이 시점까지도 크게 달라진 게 없음. 다시 들어 보니 눈 감기 직전에 들으면 딱 좋을 곡이기도 하고…. 정말 그쯤에 가서야 간신히 달라질 것인지? 뭐… 아무튼.

“And someday in the midst of time when they asked me if I knew you I’d smile and say you were a friend of mine”는 처음부터, 언제나 좋았다. 그리고 항상, 무조건적으로, 상상의 영화 한 장면이 떠오르면서 왠지 모를 처연한 느낌이.

2021년의 마지막 글 쓰기.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www.progarchives.com/artist.asp?id=287)


As far as my eyes can see
There are shadows approaching me
And to those I left behind
I wanted you to know
You’ve always shared my deepest thoughts
You follow where I go
And oh, when I’m old and wise
Bitter words mean little to me
Autumn winds will blow right through me

And someday in the midst of time
When they asked me if I knew you
I’d smile and say you were a friend of mine
(그리고 언젠가, 시간의 한가운데에서
그들이 나에게 당신을 아느냐고 물을 때
나는 웃으며 당신이 나의 친구였다고 말할 것입니다)

And the sadness would be lifted from my eyes
Oh, when I’m old and wise
As far as my eyes can see
There are shadows surrounding me
And to those I leave behind
I want you all to know
You’ve always shared my darkest hours
I’ll miss you when I go
And oh, when I’m old and wise
Heavy words that tossed and blew me
Like autumn winds will blow right through me
And someday in the midst of time
When they ask you if you knew me
Remember that you were a friend of mine
As the final curtain falls before my eyes
Oh when I’m old and wise
As far as my eyes can se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