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음악은 손으로 직접 만져야 한다는 강한 반발심

음악은 손으로 직접 만져야 한다는 강한 반발심

글쓴이 : SOONDORI

확장형 가상세계를 의미하는 메타버스(Metaverse),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하는 가상화폐, 음원이나 사진 등 어떤 개체 안에 포함된 디지털적 검증 정보인 대체불가토큰(NFT, (Non-Fungible Token) 그리고 블록체인(Block Chain)… 그런 키워드를 앞에 놓고 의미와 가치를 시니컬하게 상상하고 적어보자면,

○ 현재의 ‘메타버스’에 붙은 여러 가지 치장 문구에도 불구하고 본질은 1990년의 PC 게임, ‘몽키 아일랜드’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본다. 물론 언젠가는 어떤 장치를 몸에 붙였더니 영혼이 빠져나가듯 365일 동안 오감이 탈출하는 세상이 오기는 하겠지만…

○ NFT가 TV 프로그램 ‘진품명품’처럼 진짜와 가짜를 식별하는 수단으로 쓰일 수 있으나 진품 10억 개 사례를 제한할 수는 없음. 본래 하나 뿐인 유형물 제품에 (홍보 목적의) NFT를 접목할 수 없냐는 질문도 받아보았으니…

○ 어떤 파일 안에 무한 개수 통장 사본을 담고 그것을 모두가 공유함으로써 즉, 상호 감시에 의해 수정과 변형을 제한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그 자체만으로는 유효하다. 다만, 이 세상에 블록체인만 있는 게 아님에도 키워드가 독점되면서 여타의 IOT 정보보호 기술은 거론조차 되지 않는다.

○ 비트코인이 현물 가치에 연동되지 않는다면 그저 컴퓨터에 기록된 환전 포인트에 불과하다. 다단계 전술과 결합한 수많은 코인들이 있었고, 있고, 있을 것이고… “하하~ 남들 다 하니까, 이번에는 도지코인을 대체하는 바트코인(Bart Coin)을 만들까 합니다!” 주요 우라늄 생산국이자 경제 불안에 난리 통인 카자흐스탄이 주요 코인 생산지라는 점은 매우 특이한데, 잘살아 보려고 채굴을 허용한 나라에서 생산된 코인이 전기료에, 정세 불안 감수의 리스크가 더해진 합산 가치, 독립적인 절대값을 갖는가?

‘응? 얼마 전까지 그리도 풍악을 울렸던 ‘4차 산업혁명’ 문구는 죄다 어디로?”

나왔다가 사라지고 또 나오고… 그런 전체가 다 진화의 과정이겠다. 다만, 종종 소비자가 아닌 공급자 집단에서 발제한 어떤 단어가 (의도된 것이든 아니든) 지면을 도배하고 갑작스러운 유행병이 된 다음, 상행위에 전도된 키워드로 활용되기도 한다. 그러면 언제나 제주도에서 벌어진 ‘세계 7대불가사의(Seven Wonders of the World)’ 한탕 사기 사건을 기억하게 되며…

겉은 팬시하지만 속은 무책임할 수도 있는, ‘가상’ 중심의 IOT가 너무 나댄다고 생각하는 참에 말하기를,

“LP나 CDP를 조작해서 간신히 음악을 듣는 식의, 세상의 손맛이라는 게 있다. 그런 것은 인간 본연의 것이니 1만 년 후에도 여전히 유효할 것인데… 그러면 미래 기술은 인간의 신체 동작과 번거로움에서 비롯되는 즐거움을 어떻게 취급하겠다는 것인지?”

“사기꾼과 천재 사이에서 오락가락하는 일론 머스크의 뇌 과학 탐구는 방향성이 맞다고 보고, 그러다가 영화 메트릭스의 大바늘 솔루션이 소개 된다면 굳이 빈티지 오디오를 살 필요가 없는 세상이 되겠다. 뭐… 꽤 징그럽고 빈티지 구매의 리스크가 없어서 삶의 의미와 재미도 없겠지만”

그낭 하나 더.

“정부는, 제도는, 사회는,기업과 경제는 콘텐츠를 생각하지 않고 콘텐츠를 담는 통에만 집중한다. 가전사가 “신형 TV 제품에 메타버스 기능 접목”을 운운하기 전에 자신들의 과거 제품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보여주는 게 맞다고 본다. 비유 사례로, 과거형 금성사는 대단한 어필용 무형자산이 있지만 그 가치를 깨닫지 못하고 그것을 방치한 상태. 현재 운용 중인 LG 블로그 정도로 되겠습니까? 언제까지 돈을 잘 벌꺼라 생각하세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