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ATABASE > Citizen JTR-1322 카세트 라디오 그리고 금성사 TSR 시리즈

Citizen JTR-1322 카세트 라디오 그리고 금성사 TSR 시리즈

글쓴이 : SOONDORI

“고맙습니다” 아래는 2022년 12월 07일, 김형용 님께서 탐색의 단서를 제공해주신 일본 시티즌 브랜드 제품. 상당한 고급형 시스템으로 금성사 TSR-950/TSR-951과 같은 모델. 엄밀하게는… 취급 주파수를 기준으로 TSR-950과 같다.

Phono/AM/FM/SW(2.3~22Mhz), 피더 터치((Feather Touch) 데크, Normal/CrO2/Metal, Dolby NR, 곡 탐색 후 자동 재생 기능(ASAP, Automatic Search and Play System), 5 밴드 EQ, 6인치 우퍼 포함 3-웨이 스피커, 두 개 IC 출력,  채널 당 3~5W 추정, DC 15V(D형 건전지 × 10개), 1980년대 중/후반 추정.

닉네임 Biglibom이라는 러시아 분의 말씀으로는,

Citizen JCTR-141K의 동일 모델인 금성사 KMA-0702 라테카에 대하여, 시티즌이 원천 개발사였고 어느 시점에 Canada 소재 Jutan International Limited로 금형 등 제작 리소스가 이관되었다가 다시 금성사에 전달되었다는 코멘트가 있다. 믿을까 말까? CRT가 들어갔으니까 그럴 수도 있겠다 싶지만, 한편으로는 시티즌의 요청에 따른 양 사 균등 협업 ODM 개발을 화자가 오해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헤드 오피스는 토론토의 Jutan이 담당하고 조립 라인은 금성사에 두었습니다. (중략) 모든 디자인을 Jutan이 담당하고 한국에서 조립했고…
“… затем сборка перешла на линии компании голдстар а головная контора была в Торонто и называлась Jutan (중략) все так же разработано Jutan собрано в Корее и…”

* 관련 글 : 다시 보고 싶은 국산 모델들, 대우전자 AV-310 TV 카세트 라디오

그리고 이어지는 이야기. 마치 금성사가 전적으로 시티즌에 기댄 것처럼 묘사하고 계시는데… 졸지에 고아? “이거 원! 1980년대의 금성사가 그렇게 시티즌 따위에게 절절맬 정도가 아니었습니다요!”

“… 하지만 Ciitizen JTR-1340은 아쉬운 제품입니다. 1990년대 초반, Citizen은 시장을 떠나고 Goldstar가 홀로 오디오 제조사로 남았습니다. (중략) 그래서 이 발랄라이카(
балалайка, TSR 시리즈를 러시아 전통 악기 발라라이카에 빗대어 은유적으로 표현함)는 졸지에 고아가 되어버린 대한민국 엔지니어링의 결과물입니다”

“…А вот citizen jtr 1340 — продукт печальный. в начале 90-х ситизен уходит с рынка, а голддстар как аудиопроизводитель. Он и до сих пор ничего достойного не сделал. так вот сия балалайка результат “полета инженерной мысли” осиротевших Корейцев…((https://www.drive2.ru/c/522454116610343569/)”

어쨌든, 이 글에서는 TSR 시리즈의 원천 개발사를 금성사로 본다. Fully Made in Korea.

(표제부 사진 포함 출처 : https://www.ebay.com/itm/165525550325)

(▲ (내용 추가) 우퍼는 GS-Foster Unit. 제대로 된 흡음재를 사용. 열심히 만든 제품이다. 출력 : http://stereo2go.com/forums/threads/goldstar-tsr-951-1984.576/)

* 관련 글 : 금성사 GSE-235 2웨이 스피커

“그때 왜 금성사 대리점에 가지 않았을까?”

대우전자 대리점이 집에서 가까워서? 그렇게 아무 생각 없이 샀던 대우전자 RCS-7020의 볼륨 밸런스가 틀어진 것을 알게 되었고 은근히 스트레스 받던 참에, 신문이든 뭐든 우연히 받아 든 광고물 속 금성사 950 또는 951을 보고는… 한동안 후회했던 기억이 있다.

뭐… 워낙 좋은 기기이니 아마도 비싸서 못 샀을 것 같기는 하다. 어쨌거나 이렇게 1980년대에 선망했던 디자인의 기기를, 잘 찍은 사진으로 다시 감상할 수 있어서 살짝~ 마음이 풀어짐.

* 관련 글 : 금성사 오디오, 포터블 카세트 라디오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