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UDIO NOTES > Ravi Shankar, 인도 시타르와 두 여인들의 교점

Ravi Shankar, 인도 시타르와 두 여인들의 교점

글쓴이 : SOONDORI

기타처럼 생긴 인도의 전통악기 ‘시타르’ 연주자 라비 샹카르(1920~2012년). 글로벌 뮤지션으로서 비틀즈와의 이런 저런 에피소드들도 있고… 나름 재능있는 음악천재가 딸을 낳고 곧바로 바람을 피우더니 또 다른 딸을 낳았다.

한 명은 시타르 후계 연주자인 ‘아노슈카 샹카르’, 그의 언니는 유명한 ‘노라 존스’.

피는 못속인다는 옛말 생각나고… 뮤지션 활동무대가 어딘가에 따라서 유명세가 크게 달라지는 모습이다. 한편 생각하기로는 미국과 인도, 전통과 현재, 두 딸들이 연결되는 음악의 교점에서 흥미로운 93년을 마음껏 살다가 간 양반이려니 한다. 흔치 않게 본인 혼자만은 복이 아주 많았던 사람.

(1979년생 Geethali Norah Jones Shankar, 2002년 ‘Come Away with Me’ 하나로 인생대박을 만들다)

그나저나… 몇 장 있던 노라존스 CD들은 죄다 어디로 갔을꼬?

 

4 thoughts on “Ravi Shankar, 인도 시타르와 두 여인들의 교점

    1. 안녕하세요?

      정말 재미있는 동영상이네요.
      톡특한 박자와 에니메이션에… 역시 세상에는 천재가 많습니다. ‘선인의 ***위업’이라고 하면 “오늘을 있게 해준 음악계의 유명 인사들 고맙습니데이~”인가요?

      모습이 비슷, 비슷, 비슷. 네… 그 거대한 시타르 악기 만으로도 라비 샹카르는 역시. 그리고 찾아보니 그 두 개의 북을 타블라(Tabla)라고 하는군요. 인도 음악에서 종종 듣던… 이제야 알게되었습니다.

      즐감했습니다. ^^

        1. 네. 정말 그렇습니다.

          ^^

          그리고 영상을 다시 보았는데요. 어떻게 말하고 이야기해도 무조건 노랫말이 되는, 힙합이 아니라면 만들어질 수 없는 음악이네요. 정말 대단한 분들입니다. 깊이가 있는 음악에… 저녁에는 긴 쇠꼬챙이를 쓰는 양꼬치를 먹고 싶다는 생각에, 이런 식으로 고3에게 우리나라 역사를 설명하면…

          하하~ 지인들에게 공유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